다양한 장르를 결합해 새로움을 추구하는 `통섭`은 이미 대세다. 실험정신을 기반으로 한 예술이 그 선두에 서는 건 당연한 일일 것이다. 전시회 `코리아 투마로우(KOREA TOMORROW) 2009`는 미술ㆍ디자인ㆍ건축의 만남을 추구한다.

[기사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