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olence is a foul smell”

Violence is similar to a putrid smell. Once, twice, and third…repeated stimuli brings out disgust, nausea, and lost of appetite. It slowly sinks into the environment and soon disappears without a trace. However, it hasn’t disappeared; it is hidden, while desensitizing the senses. Although it is invisible, “the pain of offensive smell” remains in the memory. The artist wants to identify this hidden smell, this disgust and erase it completely. That’s why Lee Seung Min paints the smell.

“Drawing the smell”

Lee Seung Min’s recent work after 2007 looks peaceful. The bright hues of pink, blue, and red that dyes the eyes of the figures on the screen is pretty and attractive. However, the spectator who is carried away by these tantalizing colors that wrap the entire body of the figure like a fog cannot see the vestige of a foul smell and the scar of violence. The figure whose ears are erased, with only a nose and a mouth, is a symbol of the modern man who lost his function under the oppression of the privileged. The distorted eyes and bloated face symbolize the pain of the modern man who became desensitized to violence. One should not forget that the victim of the violence behind the wet fog and an attractive camouflage is a human being with a smell of flesh. Lee Seung Min’s fog is an ironic space in which both concealing and revealing takes place. Thus, the artist does not draw a space dependent upon a vanishing point. Erasing a clue that can track down a space, he draws a monotone space with a smell of flesh. He discovers the fact that the basis of that space, i.e. the origin of the smell, and that smell and violence are not two different things, in his memory of serving in the army and attending school.

“폭력은 악취다”

폭력은 고약한 냄새와 닮아 있다. 한번, 두번, 세번…반복된 자극은 역겨움, 미식거림, 식욕감퇴를 불러 일으키며 서서히 주변으로 스며들기 시작해 이내 자취를 감춰버린다. 그러나 사라진 것이 아니라 감각을 마비시키며 숨어버린 것이다. 눈에 보이지 않지만 “악취의 고통”은 기억 속에 남아있다. 여전히 생생한 역겨움. 이 숨어버린 냄새의 정체를 찾아 지워버리고 싶다. 이승민이 냄새를 그려야 하는 이유다.

“냄새를 그린다”

이승민의 2007년 이후 신작은 평화로워 보인다. 인물의 눈동자까지 물들인 엷은 분홍색, 파란색, 붉은색 화면은 예쁘고 유혹적이다. 그러나 이 안개와도 같이 인물의 온몸을 감싸고 있는 유혹적인 색깔에 매혹된 관객은 지독한 냄새의 흔적과 폭력의 상처를 보지 못한다. 눈과 귀를 지워 버리고 코와 입만 남겨진 인물은 폭력에 의해, 제도권에 의해 억압 받아 기능을 상실한 현대인의 초상을, 일그러진 눈과 부푼 얼굴은 폭력에 무감각해진 현대인의 고통을 상징한다. 축축한 안개. 유혹적인 위장막 너머 폭력의 피해자가 여전히 살 냄새를 풍기는 인간임을 망각해선 안된다. 이승민의 안개는 감추기와 드러내기가 동시에 이루어지는 아이러니한 공간이다. 그래서 소실점에 의존한 공간을 그리지 않는다. 공간을 추적할 단서를 지워버리고 살 냄새가 스며든 모노톤의 공간을 그려낸다. 그리고 그 공간에 대한 근간, 즉 냄새의 근원, 그리고 냄새와 폭력이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군대, 학창시절로 이어지는 기억 속에서 발견한다.

Education
MFA Hongik University of Fine Art, Seoul, Korea
BFA Hongik University of Fine Art, Seoul, Korea

Solo Exhibition
2008 <Lee SeungMin ILLUSIVE> ArtSpace H, Seoul, Korea

Selected Group Exhibitions
2008 <Korean Group Show_toujours aujourd’hui > Kashyahildebrand, Zurich, Switzerland
<BlueDot ASIA> Seoul Arts Center, Seoul, Korea
2007 <Blue Ocean_The Blossom of Youth> Gallery Velvet, Seoul, Korea
<5th Funny Funny> Gallery Sejul, Seoul, Korea
2006 <5th preview> Gallery Team-Preview, Seoul, Korea
<Zoom + canvas> Gallery I, Korea

Art Fair
2008 KIAF, Parkryusook Gallery, Shanghai, China
SH contemporary, Parkryusook Gallery, Seoul, Korea